'탱크박스 산속 영화관'
'탱크박스 산속 영화관'
  • 안병찬
  • 승인 2024.06.2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가운데, 서울시 문화비축기지는 자연과 예술이 어우러지는 T2 공연장에서 <탱크박스 산속영화관>을 개최하고 시원한 여름밤을 선사한다. 본 행사는 가족과 친구들이 함께하는 특별한 영화관람 프로그램으로 여름밤을 시원하고 즐겁게 보낼 수 있는 기회이다.

문화비축기지 [탱크박스 산속 영화관]은 6월부터 8월까지, 매월 넷째 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진행한다. 실내·야외 두 개의 상영관에서 하루에 2편, 총 12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여름의 뜨거운 햇볕이 남아있는 18시에는 T2 실내공연장에서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영화를 즐기고, 이후 20시에는 T2 야외무대로 이동하여 자연의 매력과 함께 두 번째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특히, 문화비축기지 T2 야외무대는 콘크리트 옹벽을 스크린으로 활용하여 여름 밤하늘과 별빛이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운 공간으로, 특별한 야외 영화관의 분위기를 제공한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한국, 미국, 일본 등 다양한 국가의 영화와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을 선보인다. ‘마당을 나온 암탉’, ‘씽’, ‘라라랜드’, ‘리틀 포레스트’, ‘벼랑위의 포뇨’ 등으로 구성된 이번 상영작은 가족부터 연인, 친구들까지 다양한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산속 영화관은 상영관별 선착순 300명까지 입장 가능하며, 영화 관람료는 무료이다. 사전 예약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으며, 개인 의자나 돗자리를 가져와서 편안하게 영화를 즐길 수 있다. 각자 준비해 온 음료 및 간식을 먹으며 가족들과 소중한 시간을 가져보자.

탱크박스 산속영화관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비축기지 블로그(http://parks.seoul.go.kr/culturetank)에서 확인하거나, 문화비축기지 관리사무소(02-376-8415)로 문의하면 된다.

김호석 문화비축기지관리사무소장은 “무더운 여름과 방학을 맞아, 문화비축기지에 자연과 예술이 어우러진 특별한 영화관을 마련했다.”며 “가족과 함께 방문하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