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관심있는 영시니어라면 ‘서울홍보 인플루언서’
SNS에 관심있는 영시니어라면 ‘서울홍보 인플루언서’
  • 이아름 기자
  • 승인 2024.07.0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55세~64세, 일명 ‘영시니어’가 비슷한 세대에게 맞춤형으로 서울시 주요 정책을 효과적으로 소개하고 알리는 ‘영시니어 인플루언서’가 활동을 시작한다. 자신의 SNS나 다양한 외부 온라인 채널을 통해 다양한 정책을 신속하게 전달하는 메신저로 본인을 포함한 영시니어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집중적으로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가 오는 7.3.(수)~7.9.(화)까지 일주일 동안 ‘2024년 서울 영시니어 인플루언서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울 영시니어 인플루언서’는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비롯한 온라인 채널에 관심있는 영시니어가 늘어남에 따라 이들을 서울시 홍보 인플루언서로 양성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시책 정보를 쉽고 빠르게 전달하고자 새롭게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 영시니어 : 전체인구의 5분의 1을 차지(860만명)하는 올해 만55~64세의 인구로, 고령이라는 표현이 무색할 만큼 젊고 건강하여 구매력 있는 계층(중앙일보 명명, ’24.5.)

서울 영시니어 인플루언서 모집 규모는 총 30명으로 온라인 신청 가능하며 최종 선정된 인플루언서는 소정의 SNS 활용 방법 및 시정 이해 교육을 이수한 후 올해 12월까지 6개월간 홍보활동을 실시하게 된다.

서울 영시니어 인플루언서는 만 55세 이상의 서울시민으로 SNS를 비롯한 온라인 채널에 가입된 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네이버 폼(https://naver.me/xCBcKHon)으로 가능하며 자신이 가입한 온라인 채널 정보를 제출하여야 한다.

시는 ▴1차 서류심사로 활동 중인 온라인 채널 수가 많고 채널 사용경험이 있는 자를 선발하고 ▴2차 면접에서 인플루언서 활동 의지와 포부 등을 종합 평가하여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 온라인 채널 예시 : 페이스북, 단체 카카오톡방, 네이버 밴드, 네이버 카페, 블로그 등

선정된 인플루언서에게는 SNS 활용방법 및 온라인 홍보 교육과 함께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알리는 데 필요한 시정 이해 교육이 제공되며, 다양한 정책에 관한 홍보 글과 콘텐츠를 자신의 SNS를 비롯한 온라인 채널에 게시함으로써 활동하게 된다.

인플루언서 교육을 충실히 이수한 후 자신의 채널에서 시책에 관한 홍보활동을 활발히 한 경우, 수료증 발급 및 소정의 활동비(월 5만원)를 지급받을 수 있다.

이번 2024년 서울 영시니어 인플루언서 모집과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누리집(https://news.seoul.go.kr/gov/archives/560457)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발 결과는 선정자에게 개별 통보할 예정이며, 기타 모집과 관련된 사항은 서울시 홍보담당관(02-2133-6457, 02-573-5571)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홍찬 서울시 홍보담당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SNS 등 온라인 소통에 능숙하지 못한 영시니어에게 디지털 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영시니어에게 서울시정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