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진보당 8일 야권연대 마무리
민주·통합진보당 8일 야권연대 마무리
  • 정형목 기자
  • 승인 2012.03.0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이고 포괄적인 야권연대 이루기로 합의”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가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와의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은 6일 오전 양당 대표회담을 갖고 8일 연대협상 최종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이날 신경민 민주통합당 대변인과 천호선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브리핑을 갖고 양당 대표가 ‘늦어도 오는 8일까지 연대협상을 끝낸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양당 대변인은 대표회담 결과 “전국적이고 포괄적으로 야권연대를 이루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양당의 야권연대실무대표로 나선 박선숙 민주당 의원과 이의엽 통합진보당 상임선거대책본부장은 협상 마지막 시한인 8일까지 2박3일 동안 모처에서 ‘합숙에 준하는 릴레이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야권연대 협상의 가장 큰 쟁점은 통합진보당이 제시한 10+10(수도권 10석, 비수도권 10석)안과 민주통합당의 4+1(수도권 4, 비수도권 1)안의 절충 여부다.

통합진보당은 이번 총선에서 원대교섭단체 구성 조건인 20석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민주통합당과의 야권연대에서 10+10안을 강력히 주장해 왔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야권연대의 명분을 최대한 살리되 최소한의 출혈만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민주통합당이 최근 공천 과정에서 시민사회 등으로부터 ‘구태공천’이란 비난을 받는 등 수세에 몰리면서 야권연대 카드를 다시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양당의 입장을 바탕으로 지분협상을 진행할 경우 민주통합당이 일정 부분 양보하면서 10+10안과 4+1안의 중간 지점에서 타결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양당은 지분뿐만 아니라 전략공천지역의 예비후보 선정 문제와 경선을 치를 경우 경선방식 등 타결해야 할 문제가 적지 않다. 8일 대표 회담 뒤 발표할 최종합의문에는 이러한 문제를 포괄하는 ‘총선후보 단일화 방안’과 ‘양당 공동정책 합의문’이 담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