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위기 가구 보호한다
서울 성북구, 위기 가구 보호한다
  • 김민자 기자
  • 승인 2010.11.0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복지지원 및 SOS위기가정지원 제도 운영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영배)는 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지원 및 SOS위기가정지원 제도’ 운영한다.

긴급복지지원법은 서울시에서 2005년 12월 제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성북구에서는 2009년 2월 3일부터 SOS위기가정지원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성북구에서는 현재까지 긴급복지지원금으로 236가구에 4억 1200만원을, SOS위기가정지원금으로 42가구에 7천300만원을 지원했다.

이 사업은 가정 내 주 소득자의 사망이나 가출, 질병, 사고, 사업실패나 비자발적인 실직, 주택화재 등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해질 경우, 빈곤위기에서 조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의료비, 생계비, 주거비, 교육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성북구는 지난달 구에 있는 초·중·고등학교들로부터 가정의 소득상실로 인해 학업중단 위기에 놓인 학생들의 명단을 제출받았으며 11월부터 현장상담을 거쳐 수업료 및 급식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갑작스런 질병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놓여 병원비를 내지 못하는 환자들이 이 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병원들에 협조공문을 보내는 등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단, 긴급복지지원은 가구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50%, SOS위기가정지원은 가구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70% 이하가 돼야 대상이 된다. 

궁금한 사항은 성북구청 복지정책과(02-920-4470)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