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시작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추가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 최종편집 : 2018.1.18(목) 21:48
> 뉴스 > 서울뉴스 > 서울시청
     
서울시, '차세대 하수도 표준모델' 수립한다
정화조 폐쇄, 음식물 쓰레기 직투입, IoT‧ICT 기술 접목으로 생활편의‧효율성 강화
2018년 01월 10일 (수) 14:35:41 이아름 seoultimes15@seoultimes.net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시가 1970~1980년대 만들어져 노후화되고 기술 수준이 과거에 머물러있어 도심악취를 발생시키는 하수도를 시대 변화에 맞는 쾌적하고 편리하며 효율적인 차세대 형으로 교체하기 위한 표준모델 마련에 나선다.

 현재 서울시 하수도는 총 10,615.7km 길이로 대부분 빗물, 생활하수, 분뇨가 하나의 관에 모여 물재생센터에서 처리되는 ‘합류식’이다. 그런데 분뇨의 경우 개인 가정집에 설치된 약 60만 개의 정화조에서 1차 처리 후 하수도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도심악취를 발생시키고 있다.

 또 생활하수는 음식물 쓰레기 등 고체를 별도로 버리는 시스템이어서 번거로움이 있다. 30년 이상 노후화된 하수관로는 약 절반에 달해 침수, 통수불량, 하수유출, 도로함몰 등의 문제점도 발생하고 있다.

 서울시는 광진구 군자동‧능동, 성동구 송정동 일대를 대상으로 '군자-2 소블럭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을 2019년 6월까지 수립한다고 밝혔다. 2020년 6월까지는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기본계획의 주요 내용은 크게 ①정화조 폐쇄 ②음식물 쓰레기 직투입 ③하수도와 IoT‧ICT 기술 접목 ④하수도 품질향상이다.

 서울시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2023년부터는 연간 3,000억 원을 투입해 서울시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아름 seoultimes15@seoultimes.net

<서울시민의 목소리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금지>
ⓒ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많이 본 기사
장충체육관’ 제2전성기, 3년간 82
서울시 '희망온돌사업' 작년 1천 억
서울시, 보도 위 가로등분전함 보행안
서울시, 올해 맞춤형 임대주택 800
16일(화) 오후 12시 기준 초미세
재난‧재해 ‘서울여성안전설
16일(화) 오전 8시 기준 민감군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대기질 악화로
서울시, 굿위드어스와 함께 에너지 취
서울시, '경비노동자 고용안정 설명회
신문사소개알립니다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안내 사업문의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61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61길 10, 411호(서초동, 센터프라자) | 연락처 : 02-3477-4205 | Fax : 02-595-4205
발행처 : 주식회사 서울타임스 |  등록번호 및 등록일 : 서울타임스 서울 아 1133(2010년 2월 8일)
발행인 및 편집인 : 황희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희두 | 이메일 : seoultimes1@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14-88-53934|출판사신고 : (주)서울타임스(서초구청)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서초-0191호(2011. 1. 24.)
Copyright 2010 서울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time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