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시작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추가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 최종편집 : 2018.5.21(월) 20:26
> 뉴스 > 서울뉴스 > 서울뉴스
     
서울시, 보도 위 가로등분전함 보행안내표지판과 통합정비
내부기능은 도로조명제어시스템, 외부기능은 보행안내표지판
2018년 01월 16일 (화) 17:47:00 이아름 seoultimes15@seoultimes.net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로등 분전함과 보행안내표지판 통합 전(좌)과 통합 후(우). 사진=서울시.

 도로의 조명을 끄고 켜기 위한 도로조명 제어장치인 '가로등 분전함'은 서울시내 7,220개가 있으며 콘크리트와 철로 된 가로등분전함이 보도 위에 세워져 있어 도시미관에도 좋지 않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이에 서울시는 외관은 보행안내표지판, 내부 기능은 도로조명을 제어하는 가로등분전함인 '보행안내사인 분전함'을 개발해 기존 가로등 분전함을 대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내 가로등 분전함 총 7,220개 중 올해 시설노후 등으로 정비‧교체가 필요한 150개를 우선 교체 한다.

 시는 걷기편한 행복거리 만들기를 위해 ‘인도 10계명’을 발표해 추진 중에 있으며, 보도 위 점유시설을 다양한 방법으로 디자인‧보완‧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그간 가로등분전함의 외함 디자인, 가림막 등을 설치해봤으나 시설물이 비대해지는 등의 문제가 있었으며, 지중매입 가로등 분전함을 시범설치 운영한바 지중매입은 지하매설물(전기‧통신‧하수관로 등)로 인한 매설부지 한정 및 KS 안전기준 미확보 등으로 확대하지 못했다.

 시가 처음 시도하는 '보행안내표지 가로등분전함'은 도로침수 등에 의한 전기적 안전성, 시민편익 우선, 확장성, 경제성 등을 검토한바, 최적의 결합시설로서 보행안내표지판이 선정돼 추진하게 되었으며 현재 4대문안 청계천로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우선 선정해 45개가 시범 설치되어 운영 중에 있다.

 앞으로 기존의 자립식 가로등분전함에 대한 신규 설치를 제한하고,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노후 도로조명시설 개량사업에 반영하여 매년 150여 개씩 '보행안내표지 분전함'으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그간 관리시설물로 여겨왔던 가로등분전함이 보행자를 위한 편익시설로 통합됨에 따라 보도 위가 정돈되고, 보행안내표지판 설치로 보행자들이 좀 더 편하게 거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아름 seoultimes15@seoultimes.net

<서울시민의 목소리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금지>
ⓒ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많이 본 기사
서울장학재단 홍보대사에 배우 진지희
서울도서관, ‘발달장애인 그림전시’
서울시, 서울시민 ‘미세먼지 파수꾼’
남산 한옥마을, ‘전통 성년례’ 재현
신문사소개알립니다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안내 사업문의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61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61길 10, 411호(서초동, 센터프라자) | 연락처 : 02-3477-4205 | Fax : 02-595-4205
발행처 : 주식회사 서울타임스 |  등록번호 및 등록일 : 서울타임스 서울 아 1133(2010년 2월 8일)
발행인 및 편집인 : 황희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희두 | 이메일 : seoultimes1@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14-88-53934|출판사신고 : (주)서울타임스(서초구청)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서초-0191호(2011. 1. 24.)
Copyright 2010 서울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time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