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4월의 읽을 만한 책…지우개 따먹기 법칙
[신간] 4월의 읽을 만한 책…지우개 따먹기 법칙
  • 김민자 기자
  • 승인 2011.03.24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4월의 읽을 만한 책’ 10종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위원장 양성우)는 2011년도‘4월의 읽을 만한 책’으로 ‘철학이 필요한 시간’(강신주, 사계절) 등 분야별 도서 10종을 선정했다.

2011년 ‘4월의 읽을 만한 책’으로는 철학자인 저자가 치열하게 독서한 48권의 동서양 고전에서 얻은 단상을 평이한 언어로 소개한 ‘철학이 필요한 시간’(강신주, 사계절), 중진 역사전문가 17인이 3년에 걸친 작업 끝에 출간한 한국사 대중서로 글, 그림, 사진이 삼위일체로 잘 구성되어 있는 ‘미래를 여는 한국의 역사 1~5’(강종훈 외, 웅진지식하우스), 주목받는 중국계 작가인 저자가 미국 내 동북아시안 이민자들이 겪는 생활상의 애환과 이질적인 문화의 교섭으로 인해 벌어지는 돌발적인 사고들을 해학적으로 묘사한 ‘멋진 추락’(하진/ 왕은철, 시공사) 등이 선정되었다.

위원회는 문학, 역사, 아동 등 10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좋은책선정위원회를 두고, 독서 문화의 저변 확대와 양서권장을 위해 매달 ‘이달의 읽을 만한 책’을 선정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홈페이지(http://www.kpec.or.kr)의 웹진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지우개 따먹기 법칙
유순희 글, 최정인 그림 / 푸른책들
2011. 3. 10. / 102쪽 / 9,000원

어린이들은 놀이를 하면서 큰다. 놀이 규칙을 만들고, 규칙을 지키면서 사회성을 배운다. 이 책은 지우개 따먹기 놀이 재미에 푹 빠진 한 반 아이들의 이야기다.

너무 달라 물과 기름 같던 아이들이 지우개 따먹기 놀이를 하면서 상대를 알게 되고, 이해하게 되는 과정이 재미있게 그려졌다. 놀이에는 경쟁 상대, 구경꾼, 이길까 질까 하는 짜릿함이 있다.

이 책에는 경쟁상대로 집안환경, 성격, 성적, 외모까지 정반대인 두 아이가 나온다. 아빠와 단둘이 살면서 콧구멍을 후비며 구린내를 풍기는 상보, 부자며 공부도 외모도 완벽한 준혁이다.

그리고 구경꾼 대표로 냄새를 잘 맡는 홍미가 나온다. 홍미는 지우개 따먹기 놀이뿐 아니라 상보와 준혁이를 관찰하여 독자에게 전달해 주는 역할을 한다.

주인공 상보는 아빠에게 배운 지우개 따먹기 놀이를 아이들에게 퍼트린다. 그리고 놀이를 할 때 지우개 따먹기의 10가지 법칙에 따라 사고하고 행동한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지우개 따먹기 법칙 속에 인간관계의 바람직한 방향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예를 들면 <법칙 4, 상대방에게 예의를 지킬 것>, <법칙 1, 꼭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은 버릴 것>, <법칙 9, 지우개 크기는 비슷해야 한다.>, <법칙 10, 지우개 따먹기를 할 때 상대는 나의 친구이다>처럼 말이다. 특히, 꼭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라는 것은 요즘 같은 경쟁 사회에서 마음에 새겨야 할 가치로 여겨진다.

이기려고 노력은 하되 못 이겼다고 좌절하진 말자. 다음에 이기면 되고, 아니면 그 다음에 이기면 된다. 왜냐면 상대방은 내 친구니까. 친구는 이겨서 짓밟아야 할 적이 아니니까.

내가 이기는 것도 좋지만 친구가 이기는 것도 좋으니까. 이런 마음으로 경쟁한다면 경쟁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처럼 이 책은 놀이의 승부를 지켜보는 재미도 주고, 놀이 법칙 속에 녹아 있는 인간관계의 바람직한 가치관도 보여준다.

놀이 규칙을 지키면서 혹은 갈등하면서 마음이 커가는 아이들 모습이 자연스러워 좋다. 저학년이 읽으면 좋겠다. 

* 추천자 : 오은영(동시·동화작가), 서정숙(그림책 평론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