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 인턴십 선발자 227명 유망중소기업에서 근무
서울시 청년 인턴십 선발자 227명 유망중소기업에서 근무
  • 안지연 기자
  • 승인 2011.04.03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에서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2011년 청년인턴십’ 프로그램 선발자 227명이 신성장동력분야 155개의 유망 중소기업에서 4월 1일부터 근무를 시작했다.

서울시는 지난 2월 21일 공고를 시작으로 청년인턴십 참여기업과 청년인턴 참여자를 모집한 결과 최종 155개 기업에서 227명을 선발했다.

서울시는 올해 직무교육의 강화, 청년층이 취업하고 싶은 유망기업의 발굴, 인턴기간 중 현장조사,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를 통한 멘토링 등 사후관리를 강화해 정규직 전환을 더욱 높이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가 참여기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기업의 만족도는 70%이상이고 중소기업의 구인난 해소와 경영지원에 많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갈수록 참여기업 수가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는 청년인턴십사업을 더욱 강화하여 올해 1,600명을 선발할 계획이며 5월중 2차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참여자 모집은 기업별로 면접을 통하여 선발하였으며 선발자는 4월1일터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6개월간 인턴근무후 정규직 전환시 4개월간 추가 근무가 가능하며 최소 월 130만 원의 임금이 보장된다.

이번 1차 선발에 이어 2차 선발은 5월 중 모집예정이며 연간 1,6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공고와 모집은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홈페이지(http/job.seoul.go.kr)를 통해 실시된다.

이홍상 일자리지원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신성장동력산업분야의 기업, 전년 참여기업 중 정규직 전환률 상위 기업 등 청년층이 취업선호도가 높은 유망중소기업으로 청년실업해소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유망 중소기업을 적극 발굴하여 청년 취업률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