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시작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추가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 최종편집 : 2017.6.23(금) 19:12
> 뉴스 > 서울Biz > 생활경제
     
서울 소기업·소상공인 올 상반기 경기도 어렵다
내수·수출수요의 감소 여전, 원자재·원재료 가격의 상승도 발목
2013년 04월 05일 (금) 10:42:35 이인우 기자 rain9090@seoultimes.net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의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올 상반기 경기체감지수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소기업·소상공인들이 체감하는 올 상반기 경기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이사장 서재경)은 지난 2~3월 서울지역 소재 소기업·소상공인 사업체 10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1분기 체감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체감경기지수(S-BSI)는 51.6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와 대비해 9.5p 상승한 수치이다. 하지만 체감경기지수 기준치(100)에 비해 크게 낮은 수치다. 체감경기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초과되면 전기 대비 호전, 미만이면 악화, 100이면 보합수준으로 해석한다.

올해 2/4분기 체감경기를 가늠해 보는 전망지수는 69.3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에 예측됐던 체감경기 전망지수 보다는 0.79p 상승했지만 역시 기준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응답자들은 경기에 대한 현황과 전망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가장 큰 이유로 내수·수출수요의 감소(현황 64.3%, 전망 66.6%)를 꼽았다. 이어 원자재·원재료 가격의 상승(현황 13.7%, 전망 13.8%), 업체간 과당경쟁(현황 8.6%, 전망 7.3%), 가격 경쟁력약화(현황 6.6%, 전망 6.8%)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 체감경기동향 조사결과 도소매업(현황 41.9, 전망 56.2)과 숙박ㆍ음식점업(현황 50.5, 전망 74.3) 등 ‘생활형ㆍ자영업 부문’에서 가장 낮은 경기지수를 보였으며, 2/4분기 전망에서도 도소매업 분야의 경기회복은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나타났다.

권태억 서울신용보증재단 경영전략부문 상임이사는 "서울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경기회복을 촉진할 수 있는 내수진작, 현장중심 대책 등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인우 기자 rain9090@seoultimes.net

<서울시민의 목소리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금지>
이인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많이 본 기사
서울로 7017 개장 한 달 만에 2
서울도서관, 피치마켓과 함께 발달장애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기업자원봉사데이
서울시, 지역복지 주인공들이 모여 새
서울시 공무원, 장애인 관점의 행정
서울시, ‘희망아카데미’ 사진작가 2
'건설알림이'를 통해 기업 신기술 정
서울시, 2017년도 재난관리평가 결
서울시, 맨홀정비 품질 개선에 나선다
박원순 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만나
신문사소개알립니다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안내 사업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61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61길 10, 411호(서초동, 센터프라자) | 연락처 : 02-3477-4205 | Fax : 02-595-4205
발행처 : 주식회사 서울타임스 |  등록번호 및 등록일 : 인터넷 서울타임스 서울 아 1133 ( 2010년 2월 8일)
발행인 및 편집인 : 황희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희두 | 이메일 : seoultimes1@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14-88-53934|출판사신고 : (주)서울타임스(서초구청)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서초-0191호(2011. 1. 24.)
Copyright 2010 서울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time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