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시작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추가 | 자유게시판 | 구독신청
  • 최종편집 : 2017.11.30(목) 21:28
> 뉴스 > 서울뉴스 > 서울뉴스
     
'남촌' 회현동 일대 50만㎡도 명소 된다
서울시, '남촌재생플랜' 3개 부문 15개 사업, 2018년까지 총 158억 원 투입
2017년 06월 07일 (수) 15:50:59 김진희 seoultimes10@seoultimes.net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촌재생플랜.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서울로7017과 맞닿아있는 옛 ‘남촌’, 회현동 일대 50만㎡에 대한 도시재생 사업을 2018년까지 본격 추진해 북촌이나 서촌 같은 명소로 만든다. 서울시는 '남촌재생플랜'을 7일(수) 발표, 2018년까지 총 158억 원을 투입해 단계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남촌재생플랜'은 ‘남산촌락(南山村樂, 남산에서 함께 살고 노닐다)’라는 비전 아래 3개 부문(①남촌 5대 거점 재생 ②남촌 보행중심가로 재생 ③남촌 가치공유 프로젝트) 15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첫째, 회현동의 5개 명소를 발굴해 남촌 5대 거점으로 재생한다. 5개 명소는 ① 회현 은행나무, ② 단원 김홍도의 스승인 표암 강세황 집터, ③ 근현대건축자산 밀집지역, ④ 회현제2시민아파트, ⑤ 남산공원이다.

 둘째, 이렇게 조성한 5대 거점이 서로 연결되고, 남산, 서울로7017, 명동 등 주변 명소와 이어지도록 5개 보행중심가로를 조성한다.

 서울로7017와의 연결에 초점을 맞춰 조성되는 소월로(남대문시장~서울로7017~백범광장, 연장 350m, 폭 20m) 퇴계로 2길(회현역~남산, 연장 250m, 폭 5m)은 서울로7017에서 발길이 뻗어나갈 수 있도록 안내판 등 유입시설이 설치된다.

 퇴계로 4길(회현역~회현 은행나무, 연장 360m, 폭 8m), 퇴계로 8길(회현역~회현제2시민아파트, 연장 578m, 폭 8m), 퇴계로 12길(회현 은행나무~강세황 집터, 연장 368m, 폭 5~18m)은 남산의 옛 길들로, 간판 정비, 보도 확보 등 가로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셋째, 물리적 재생과 함께 주민‧상인이 주도적으로 ‘남촌’의 정체성을 만들어 나가는 작업도 병행한다. 옛 길과 건축자산을 활용한 ‘탐방로 조성’, 남산 백범광장, 은행나무 축제와 연계한 ‘남촌 축제 상설화’가 대표적이다.

 시는 15개 세부사업 가운데 올해는 도시재생 붐업을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근현대건축자산 밀집지역 내에 도시재생지원시설인 ‘남촌 앵커시설’(회현동1가 100-116), 남산공원 생태 숲 놀이터(회현동1가 산1-16, 17,872㎡)를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수립을 이달 중 마무리하고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6월), 시의회 의견청취(8월), 도시재생위원회 심의(10월) 등 과정을 거쳐 12월 중 고시할 예정이다.



김진희 seoultimes10@seoultimes.net

<서울시민의 목소리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금지>
ⓒ 서울타임스(http://www.seoultime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많이 본 기사
서울시, 도시재생 정책 및 슬로건 공
서울시, '제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
터널 안에서도 재난방송 수신 가능해져
서울시, 토론회 통해 ‘야생화된 개’
서울시, 내년 '대학연계 서울시민대학
서울시, '2017 하모니 서울 페스
언주로 내곡IC 램프교 전면 통제
서울시, 대상(주)과 나눔박스 2,0
공인중개사 자격증, 인터넷으로 신청하
서울시, 민관 협력으로 50+일자리
신문사소개알립니다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안내 사업문의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614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61길 10, 411호(서초동, 센터프라자) | 연락처 : 02-3477-4205 | Fax : 02-595-4205
발행처 : 주식회사 서울타임스 |  등록번호 및 등록일 : 서울타임스 서울 아 1133(2010년 2월 8일)
발행인 및 편집인 : 황희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희두 | 이메일 : seoultimes1@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14-88-53934|출판사신고 : (주)서울타임스(서초구청)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서초-0191호(2011. 1. 24.)
Copyright 2010 서울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times1@naver.com